고려대학교

고려대학교 KOREA UNIVERSITY

QS세계대학평가 전공분야별 순위 7개 분야 50위권 내 차상위 순위 진입

2019 QS 세계대학평가 역대 최고 순위 기록


HOME

현재 페이지 위치

발전기금창의적 미래 인재 양성, 세계를 변화시키는 대학

고려대학교의 아름다운 기부 전통,

함께 하실 수 있습니다.

게시판 -- 목록(갤러리)
“후배들이 신바람 나게 공부하길 바라며”
  • 글쓴이 : 커뮤니케이션팀
  • 조회 : 1128
  • 일 자 : 2019-09-23


“후배들이 신바람 나게 공부하길 바라며”

 주혜란 박사, 돌아가신 부모님 뜻 따라 장학기금 10억 쾌척

 

 

 

 

 왼쪽부터 임국환 명예교수, 주혜란 박사, 정진택 총장, 이종태 보건과학대학장, 송혁기 대외협력처장.

▲ 왼쪽부터 임국환 명예교수, 주혜란 박사, 정진택 총장, 이종태 보건과학대학장, 송혁기 대외협력처장. 

 

 

“사랑하는 후배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고려대에서 신바람 나게 공부하는 데에 작은 보탬이 되길 바랍니다.”

 

민족 대명절 한가위를 앞두고 주혜란 의학박사(의학 69)가 모교를 방문해 후배들을 위해 써달라며 장학금 10억 원을 쾌척했다.

 

주혜란 박사는 “아버지는 세계보건기구(WHO) 등에서 평생 전염병 퇴치를 위해 헌신하셨고, 어머니께서는 요양원에서 병약하고 가난하고 외로운 사람을 위해 애쓰셨다. 특히 어머니는 운명하시기 얼마 전부터 아버지의 유지를 기리는 의미로 고려대 보건과학에 대한 기대와 관심을 유언처럼 남기셨다. 돌아가신 어머니의 유지를 받들어 기부하게 되었다.”고 기부 동기를 밝혔다. 

 

주혜란 박사는 돌아가신 어머님의 유지를 받들기 위해 아버지가 걸어오신 길을 기념하고자 보건과학대학 장학금으로 써달라며 10억 원을 기부했다.

 

고려대는 이에 감사함을 전하고자 모교방문 당일 9월 10일(화) 오후 4시 고려대 본관에서 애트민종합검진센터 원장을 맡고 있는 주혜란 박사와 기부식을 가졌다. 기부식에는 주혜란 박사, 정진택 총장, 이종태 보건과학대학장, 송혁기 대외협력처장, 임국환 명예교수(보건정책관리학부)가 참석했다. 

 

 

기부식 사진

 

주혜란 박사의 어머니인 김경신 박사(의대 3회 졸업)는 이화여자대학교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고려대 의과대학의 전신인 서울여자의대 출신의 의사로 얼마 전 100세의 일기로 생을 마감할 때까지 현역으로 불우노인을 위한 요양병원을 운영하는 등 고령임에도 후학들의 귀감이 될 정도로 왕성한 활동을 했다. 

 

한편, 주혜란 박사의 부친이자 한국예방의학의 개척자로 잘 알려진 주인호 박사는 1963년, 오늘날 고려대 보건과학대학의 전신인 국내 최초 사립 보건전문대학 초대학장을 지내기도 했다. 이후 보건전문대학의 통폐합으로 2006년 보건과학대학이 출범했고, 현재 21세기 보건환경에 걸맞은 교육과 연구를 선도해가고 있다.

 

정진택 고려대 총장은 “우리 학생들은 따뜻한 응원이 담긴 소중한 장학금으로 즐겁게 공부하면서 보건학의 역사를 이어갈 것이다. 보건과학대학의 기틀을 놓아주신 고(故) 주인호 박사님과 김경신 박사님의 고귀한 뜻을 받들어 유능한 후배, 세계를 이끌 우수한 인재를 길러내는 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애트민종합검진센터 원장을 역임하고 있는 주혜란 박사는 1975년 본교 의대를 졸업하고 그 이듬해에 충북 청원군에 있는 작은 마을 보건소에 소장으로 부임한 우리나라 최초 여성 보건소장이다.

 

 

기사작성 : 커뮤니케이션팀 서민경(smk920@korea.ac.kr)
사진촬영 : 커뮤니케이션팀 김나윤(nayoonkim@korea.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