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학교

고려대학교 KOREA UNIVERSITY

QS세계대학평가 전공분야별 순위 7개 분야 50위권 내 차상위 순위 진입

2019 QS 세계대학평가 역대 최고 순위 기록


HOME

현재 페이지 위치

일반

게시판 -- 목록(갤러리)
국내외 석학들 모여 ‘인권과 공공정책’ 콘퍼런스 개최
  • 글쓴이 : 커뮤니케이션팀
  • 조회 : 439
  • 일 자 : 2019-05-27


국내외 석학들 모여 ‘인권과 공공정책’ 콘퍼런스 개최
고려대, 성균관대, 스탠퍼드대, 미시건대 등 국내외 유수대학 참여

 

 

 

서창록(뒷줄 오른쪽 끝) 고려대 인권센터장을 비롯한 주요 참가자들이 콘퍼런스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서창록(뒷줄 오른쪽 끝) 고려대 인권센터장을 비롯한 주요 참가자들이 콘퍼런스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고려대는 5월 27일(월) 오전 9시부터 고려대 국제관에서 인권 친화적인 공공정책 디자인을 위한 국제학술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국제학술회의는 고려대학교 SSK 인권사업단(단장 서창록)이 주최하고 인권분야에서 최고의 업적을 내고 있는 스탠퍼드대, 미시건대, 컬럼비아대 교수들을 비롯해 한국의 고려대, 성균관대, 연세대, 경희대 인권연구자들이 함께 참여했다.

 

고려대 인권센터장을 맡고 있는 서창록 교수는 “최근 공공기관과 사기업에서 인권경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등 인권을 기업정책과 국가의 어젠더로 삼으려는 움직임이 활발하다.”고 지적했으며, “인권을 정책에 반영하는 것은 모든 선진국에 공통된 추세인 만큼, 한국도 이에 동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조발제에 나선 컬럼비아대 겸임교수이자 컨설팅 기업 ‘멤리아(Memria)’ 대표인 루이 빅포드는 “현지주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이를 정책에 반영하는 것은 글로벌 기업과 국가의 책무”라고 지적한 뒤, 한국 기업들과 정부도 진출국 주민들의 노동권과 환경권을 적극 존중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발표에 나선 뉴욕소재 컨설팅 기업 ‘라잇랩(Rights Lab)’ 대표인 에드 레코쉬는 “시민단체도 비즈니스 모델을 적극적으로 도입할 것”을 제안했다. 그는 “시민단체가 좀 더 전문성을 갖출 수 있다면 기업들이 직원의 고충을 듣고 해결하며, 소비자와 투자자의 권익을 보호하는데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한국의 교육문제를 인권의 시각에서 접근한 최재성 성균관대 경제학과 교수는 등교시간을 늦춘 교육정책이 청소년들의 숙면권과 육체적 정신적 웰빙을 높이는데 기여했음을 통계모형을 통해 밝혔다. 최 교수는 경기도에서 ”등교 시간을 45분 늦춘 결과, 청소년의 수면시간이 16분 늘었다“고 밝혔으며, 이는 청소년들의 육체적 정신적 발달에 작지만 의미 있는 변화를 가져왔다고 평가했다.

 

콘퍼런스를 책임 조직한 구정우 성균관대 사회학과 교수는 “한국은 인권 선진국으로 도약하고 있는 중”이라며 “기업경영과 국가운영에 있어 인권원리를 적극 도입한다면 국제사회에서 하나의 좋은 모델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커뮤니케이션팀 서민경(smk920@korea.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