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학교

고려대학교 KOREA UNIVERSITY

QS 세계대학평가 전공분야별 순위 27개 분야 100위권 내 차상위권 진입

2020 QS 세계대학평가 역대 최고 순위 기록 세계 69위 국내 종합사립대 1위


HOME

현재 페이지 위치

국제창의적 미래 인재 양성, 세계를 변화시키는 대학

언택트 시대, 국제교류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국내 최초 VSE 프로그램 시행
  • 글쓴이 : 커뮤니케이션팀
  • 조회 : 1882
  • 일 자 : 2020-12-03


언택트 시대, 국제교류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새로운 국제교류 모델 제시하는 VSE 프로그램
세계 유수대학 학생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고려대’
코로나 이후에도 지속될 뉴노멀 교육환경 조성, 2021-1학기 본격 시작

 

 


코로나 19로 인해 전 세계가 언택트 시대를 맞은 지금, 달라진 환경에 부합하는 새로운 방식의 학생 국제교류 프로그램이 새롭게 시작한다.


고려대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유수대학들의 협의체인 환태평양대학협회(APRU)에서 도입한 VSE(Virtual Student Exchange) 프로그램에 국내 유일하게 참여(2020-2학기)하여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학생들이 국제교류 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했다.


VSE 프로그램은 코로나19로 국가 간 교류가 어려워진 상황에서도 학생들에게 온라인 수업 및 교류 프로그램들을 통해 국제교류 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한 컨소시엄 제도로서, APRU 회원교에 속한 학생들은 회원교의 교과, 비교과를 과정을 이수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학생들은 자국, 자교에서 수학하며 APRU에 속해 있는 해외 유수대학의 과목을 함께 수학할 수 있게 된다. 기존의 교환학생 프로그램은 파견교의 수업만 들었던 것에 비하면 소속교의 수업과 파견교 수업을 함께 듣도록 진일보 되어 설계된 것이다.


APRU는 VSE제도 도입에 앞서 2020학년도 2학기에 시범운영을 진행했다. 총 9개 지역 11개교에서 약 200명의 학생들이 참가했는데, 그 중 63명의 학생들이 고려대 수업을 선택하여 고려대가 11개교 중 최다 인원이 선택한 대학이 됐다. 시범운영을 마치고 VSE 프로그램이 본격화되는 2021학년도 1학기에는 13개 대학이 추가로 참여할 계획이다.

 

고려대는 한국학을 중심으로 경영, 경제, 국제, 미디어 등 분야에 총 10개 과목을 제공하여 참가 학생들에게 좋은 반응을 받았다. 학생교환프로그램은 학문적 의미도 있지만 문화교류적인 측면도 있다. 고려대는 학점이수로 연결되는 교과 과정 외에도 학생교류 프로그램의 의미를 살려 비교과 과정도 제공했다. 버츄얼 캠퍼스 안내를 통해 실제 고대생들의 학교생활과 고려대 학생들 특유의 선후배 관계 등 고대문화를 알리는 시간도 가졌고 미디어학부 박지훈 교수가 K-Pop의 역사와 산업 등에 대해 라이브 특강을 진행하여 한국과 K-Pop에 관심이 높은 외국인 학생들의 높은 호응을 이끌어냈다. 실제로 고려대 비교과 과정은 불과 3일 사이에 약 600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iamge

▲ K-Pop 특강을 진행한 고려대 미디어학부 박지훈 교수 수업 캡쳐   

 


실제로 이번 VSE 프로그램에서 ‘한국어학의 이해’ 과목을 담당한 제프리 할리데이(Jeffrey Holliday) 교수는 “APRU 온라인 교환학생 프로그램 참여를 통해 학생들이 한국 또는 해외 어디에 있든지 시공간에 구애받지 않고 수업에 참여했다. 홍콩, 일본, 칠레 등 다양한 배경의 학생들이 수업에 참여하면서 폭넓은 관점에서 토론이 이루어질 수 있었다.” 고 말했다.


김정호 고려대 국제처장은 “지난 학기 코로나로 인해 전통적인 국제교류에 많은 제약이 있었지만 연구, 학술교류 등 일부 분야에서는 오히려 비대면으로 인하여 국제화가 활성화 된 분야도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며 “APRU 교환프로그램의 사례에서 보듯이 양자간 혹은 다자간 온라인 교류 프로그램에 대한 학생들의 적응속도가 매우 빠르다. 이에 정규학기는 물론 계절학기, 비교과 과정 등 다양한 형태의 온라인 교류 활성화로 코로나 이후에도 지속가능한 E-국제화라는 새로운 분야를 선도하여 글로벌 교육 선도자로서의 위상을 재정립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환태평양대학협회(APRU, Association of Pacific Rim Universities)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유수 대학들이 교육, 연구 분야에서 관계를 공고히 하고 경제, 과학, 문화적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1997년에 설립된 대학 간 연구 중심의 국제 협의체로서 워싱턴대학, 오클랜드대학, 캘리포니아주립대학, 싱가포르국립대학, 홍콩과학기술대학, 북경대 등 현재 총 18개 지역 56개 대학이 회원교로 활동하고 있다.

 

버츄얼 캠퍼스 안내를 위해 고려대 학생홍보대사들이 촬영을 하는 모습

▲ 버츄얼 캠퍼스 안내를 위해 고려대 학생홍보대사들이 촬영을 하는 모습




한편, 고려대는 언택트 시대에 지속적 국제교류 활동을 위해 기존에 진행하던 다양한 GLP(Global Leadership Program) 프로그램도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파견국가의 언어, 문화, 정치, 경제 등 다양한 분야를 본인의 전공과 접목하여 해당 국가 어학 능력을 향상시키고 창의적 가치를 창출해 낼 수 있는 융합형 인재 양성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2013년부터 중국, 라틴아메리카, 일본, 독일, 프랑스 등을 순차적으로 시행해 왔다.


올해 전 세계적으로 불어닥친 코로나19로 인해 교류에 제약이 발생하면서 기존과는 다른 시도들이 이어졌다. 고려대는 국내 유일하게 U21 협의체 회원교로서 GLP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고려대 학생들은 U21 Global Citizenship, U21 RISE  Competition, U21 Connections 등 회원교 학생들과 가상의 공간에서 다양한 경험이 가능한 비교과 과정에 참가하며 세계 각국의 대학생들과 소통하고 있다. Global Citizenship에 참가한 학생들은 UN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에 대한 강의와 토론의 시간을 가졌고, Rise Competition에 참여한 학생들은 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를 이룰 수 있는 프로젝트를 기획하여 심사와 평가를 통해 구체적 성과가 있는 프로젝트로 선정될 경우, 산학 전문가와 연계되어 프로젝트를 발전시킬 수 있는 혜택이 주어진다. U21(Universitas 21)은 회원 대학들의 국제적 경쟁력과 소양 증진을 목표로1997년 설립된 세계 연구중심 대학 네트워크이다.


비대면 시대에 맞게 ‘자기주도적 e-GLP leadership 프로그램’도 시행했다. 이 프로그램은 교류 대상 학교가 정해져 있던 기존 프로그램과 다르게, 자신이 원하는 학교의 프로그램을 선정하여 수강할 수 있다. 강의 수강은 물론 온라인 교류, 화상 토론 등의 활동을 통해 국제적 역량을 기를 수 있도록 했다.

 

 

 

커뮤니케이션팀 서민경(smk920@korea.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