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학교

고려대학교 KOREA UNIVERSITY

QS 세계대학평가 전공분야별 순위 26개 분야 100위권 내 차상위권 진입

2020 QS 세계대학평가 역대 최고 순위 기록 세계 69위 국내 종합사립대 1위


HOME

현재 페이지 위치

연구창의적 미래 인재 양성, 세계를 변화시키는 대학

과학인들에게 인정받은 ‘과학고대’
  • 글쓴이 : 커뮤니케이션팀
  • 조회 : 1468
  • 일 자 : 2019-12-13


과학인들에게 인정받은 ‘과학고대’ 

한국과학상 안지훈 교수, 젊은과학자상 노준홍 교수

 

 

 

한국과학자상 수상한 안지훈 교수(왼쪽)와 젊은과학자상을 수상한 노준홍 교수(오른쪽)

▲한국과학자상 수상한 안지훈 교수(왼쪽)와 젊은과학자상을 수상한 노준홍 교수(오른쪽)

 

 

생명과학대학 생명과학과 안지훈 교수가 세계적 수준의 연구 성과를 창출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9 ‘한국과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연구재단, 한국과학기술한림원,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와 함께 2019년 '우수과학자 포상' 통합시상식을 12월 12일(목) 국립과천과학관에서 개최했다.

 

한국연구재단은 이학분야에서 자연현상의 주요 원리를 규명하여 세계 정상 수준의 탁월한 연구 업적을 이룩한 과학자에게 한국과학상(대통령상)을 수여하고 있다. 

 

안지훈 교수는 식물이 기온 변화를 인지하는 신규 유전학적 경로를 찾아내 지구 온난화에 대응할 수 있는 생물학적 방안의 기초를 마련한 공로가 인정됐다. 

 

안지훈 교수의 연구 결과는 세계 최고 권위 학술지인 사이언스(Science)에 게재됐다. 특히 사이언스의 Perspective에 소개될 정도로 학계의 주목을 받았으며 생물학의 지성 집단인 Faculty of 1000에서 추천 논문으로도 선정된 바 있다. 안지훈 교수는 대기 온도 인지라는 연구 분야를 최초로 개척하고 학계의 중심 주제가 되도록 했다. 해외 학자들도 안지훈 교수가 이 분야에 seminal contribution을 했다고 인정하고 있다. 안 교수는 생명체가 온도를 어떻게 인지하고 생명현상을 조절하는지에 대한 연구의 지평을 넓혔다는 평을 받고 있다.

 

한국과학상 수상자에게는 연구장려금 3천만 원이 수여됐다.

 

한편,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은 ‘젊은과학자상’에 공과대학 건축사회환경공학부 노준홍 교수를 선정했다.

 

노준홍 교수는 재생에너지관련 차세대 태양전지 분야를 연구해오고 있으며, 최근 할로겐화물 태양전지 연구로 주목을 받고 있다. 노준홍 교수의 기술은 기존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혁신적 기술로 평가되어 2013년 Science지 선정 세계 10대 breakthrough 기술로 선정됐으며, 2016년 World Economic Forum 선정 Top 10 Emerging Technology로 선정됐다. SCI 논문 91편 게재, 이 논문들의 피인용 횟수는 총 21,107회(Web of Science 2019년 8월 기준)를 비롯해 최근 5년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관련 국내 특허 25건, 국제 특허 4건 등록 등 해당 분야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노준홍 교수는 올해 본교에서 처음 시행된 인성(仁星)스타연구자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고려대는 모교의 발전을 위해 유휘성 교우가 출연한 인성기금을 바탕으로 본교 전임교원 중 노벨상을 수상할 가능성이 있는 우수한 교원 중 ▲HCR(Highly Cited Researchers, 세계 상위 1% 연구자 선정자) ▲세계 최고 학술지 논문 게재자  ▲연구재단 등의 올해의 노벨상 수상 유력자 등 우수 연구자 추천 ▲학술논문 정량평가 상위 연구자 ▲해당년도 스타연구자 등 우수한 업적을 분석하여 인성(仁星)스타연구자상을 수상자를 선정하고 있다. 

 

이를 통해 고려대는 연구역량을 강화하고 장기적으로 연구자의 연구의욕을 고취하여 연구를 장려하는 문화를 형성한다는 방침이다.

 

 

 

 

커뮤니케이션팀 서민경(smk920@korea.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