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학교

고려대학교 KOREA UNIVERSITY

QS세계대학평가 전공분야별 순위 7개 분야 50위권 내 차상위 순위 진입

2019 QS 세계대학평가 역대 최고 순위 기록


HOME

현재 페이지 위치

일반창의적 미래 인재 양성, 세계를 변화시키는 대학

게시판 -- 목록(갤러리)
한-일 가교역할 하겠다던 청년의 꿈 현실이 되어 돌아오다
  • 글쓴이 : 커뮤니케이션팀
  • 조회 : 464
  • 일 자 : 2019-10-21


한-일 가교역할 하겠다던 청년의 꿈 현실이 되어 돌아오다

고려대, 일본 ‘LSH아시아장학회’ 감사의 마음 전해

냉랭한 양국 관계 무관하게 아름다운 청년 故이수현 추모 발길 이어져

 

 

 

한-일 가교역할 하겠다던 청년의 꿈 현실이 되어 돌아오다

 

 

최근 한-일 양국의 갈등이 고조되고 냉랭한 관계가 지속되는 가운데, 일본에서는 18년째 국경을 초월한 한국인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는 행사가 이어지고 있다.

 

10월 16일(수) 오후 4시에 도쿄도 지요다구 주부회관 프라자에후에서 제18회 LSH아시아장학회 장학금 수여식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고려대 김상호 입학홍보처장, 박종찬 글로벌비즈니스대학장도 함께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 박종찬 고려대 글로벌비즈니스대학장은 김영 고려대 세종부총장을 대신해 “한일 외교의 가교가 되기를 바랐던 故이수현 군의 뜻은 오늘날 LSH아시아장학회를 통해서도 이어져, 여러 학생이 학업을 지속하고 꿈과 희망을 키워갈 수 있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이 자리에 모인 유학생 여러분께서 오늘 받은 이 감사와 기쁨을, 그리고 이수현군의 정신을 반영하여 훗날 다시 사회에 되돌려 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주시길 바란다. 또한 각자 관심 있는 분야에서 최고가 되어, 한일 양국의 발전에 이바지하는 훌륭한 리더가 되어주시길 기대한다.”고 전하며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이 줄어드는 이 시대에, 아름다운 청년 이수현 군의 희생정신과 용기가 보다 많은 이들에게 기억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故이수현의 이름을 딴 LSH아시아장학회(회장 가토리요시노리)는 2002년 1월 26일 정식 출범하여 생전 못다 이룬 故이수현의 꿈과 부모님의 뜻을 이어 장학회를 운영하고 있다. LSH아시아장학회에서는 매년 50여 명씩, 지금까지 900명이 넘는 아시아 출신 유학생을 지원하며 희망을 전달해왔다.

 

 

한국과 일본을 잇는 가교가 되는 것이 꿈인 청년

 

고려대 경상대학 무역학과 93학번으로 입학한 이수현 교우(*고려대는 졸업생을 교우라고 호칭합니다)는 운동과 음악을 좋아하는 활발한 성격의 대학생이었다. 전공과목인 ‘지역연구’ 수업을 들으며 일본의 경제·문화·사회에 흥미를 느꼈던 그는 특히 ‘우리나라와 일본의 무역 관계’에 관심을 가졌다.  

 

일본을 직접 체험하고 싶었던 이수현 교우는 4학년 1학기를 마친 후 일본 유학길에 올랐다. 도쿄 아카몽카이 일본어학교에 입학한 그는 유학동기서에 ‘한국과 일본 두 나라의 교역과 문화교류에서 확실한 제1인자가 되고자 한다’는 뚜렷한 목표를 적어낼만큼 매번 최고의 성적을 기록했다. 학업에 열중하면서도 생활비 마련을 위해 신오쿠보역 앞의 PC방에서 아르바이트도 병행했다. 

 

2001년 1월 26일 저녁. 그날도 평소와 다름없이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기숙사로 향하며 신오쿠보역에서 전철을 기다렸다. 그때 술에 취한 일본인이 선로로 추락했고, 이수현 교우는 이를 보자마자 선로로 뛰어들었다. 근처에 있던 일본인 시키네시로 씨도 선로로 내려와 취객을 구조하려고 도왔지만 빠르게 진입하는 열차를 피하지 못했고, 결국 세 명 모두 숨지고 만다. 

 

스물여섯, 짧은 생을 마감한 한국인 유학생이 바로 아름다운 청년 ‘故이수현’이다. 당시 그의 숭고한 희생은 한국과 일본 사회에 커다란 파장을 일으켰으며, 18년이 훌쩍 넘은 지금까지도 감동 사연으로 회자되고 있다.

 

 

한-일 가교역할 하겠다던 청년의 꿈 현실이 되어 돌아오다

 

 

 

꿈이 현실로, 냉랭했던 한-일 관계 속에서도 양교의 가교역할 꾸준히 이어져

 

LSH아시아장학회 장학금 수여식이에 앞서 이날 오전에는 신오쿠보역에서 헌화식이 열렸다. 오전의 헌화식과 오후에 열린 장학금 수여식 그 어느 곳에서도 한-일 관계의 냉랭함은 찾아볼 수 없었다. 본인 생명의 위험마저 무릅쓴 이수현 교우의 숭고한 희생정신은 오히려 양국의 가교역할을 넘어 뜨거운 감동의 전설이 되고 있다. 

 

고려대 세종캠퍼스에서도 2003년부터 매년 5월 故이수현 추모식을 개최하며 그의 뜻을 기리고 있으며 故이수현 교우 부모님의 기부금액으로 재학생들에게는 장학금이 수여되어 지금까지 65명의 장학생들이 수혜를 받았다.

 

 

커뮤니케이션팀 서민경(smk920@korea.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