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학교

고려대학교 KOREA UNIVERSITY

QS세계대학평가 전공분야별 순위 7개 분야 50위권 내 차상위 순위 진입

2019 QS 세계대학평가 역대 최고 순위 기록


HOME

현재 페이지 위치

일반

게시판 -- 목록(갤러리)
멈추지 않는 고려대의 도약, 2019 QS세계대학평가 83위 차지
  • 글쓴이 : 커뮤니케이션팀
  • 조회 : 5603
  • 일 자 : 2019-06-19


멈추지 않는 고려대의 도약

2019 QS세계대학평가 83위 차지

6년 연속 상승세, 국내사립대 1위

 

 


 

이번에도 고려대의 도약은 멈추지 않았다. 영국의 대학평가기관 Quacquarelli Symonds(이하 QS)에서 실시하는 2019 QS 세계대학평가에서 고려대가 세계 83위를 차지했다. 수백년의 역사를 가진 유럽 대학들과 수조 원의 재정으로 운영되는 미주의 명문대학들과 겨룬 결과다.

 

국내 종합사립대 중에서는 5년 연속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2013년 145위에서 62계단 뛰어오르며 6년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으며, 2016년 최초로 100위권에 진입한 이후 꾸준히 순위 상승을 기록하며 세계 100대 대학으로서의 면모를 공고히 했다.

 

올해 QS 세계대학 평가는 전세계 94개국 1210개 주요 대학을 대상으로 연구자 평판도, 고용주 평판도, 교원당 인용수, 교원당 학생수, 외국인 교원비율, 외국인 학생비율 총 6개 지표를 평가해 순위를 매겼다.

 

고려대는 연구자 평판도에서 86위를 기록해 지난해보다 5계단이 상승했다. 다양한 연구 지원 사업을 통해 국제 연구협력을 강화하고 우수한 연구 성과를 지속해서 홍보한 것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는 분석이다. 교내외 주요 연구자에게 고려대의 우수한 연구 실적을 알리기 위한 뉴스레터를 발송하고 PURE portal 등을 활용하여 네트워크를 강화한 것도 순위 상승의 동력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 학생 비율(317위, 4계단 ▲)도 꾸준한 상승세에 힘을 보탰다. 고려대는 현재 126개국 5,000여명의 외국인 학생이 재학하고 있는 국내 최대의 글로벌 캠퍼스로 성장했다. 외국인 학부생은 작년 10월 1일 기준 2,400여명이 수학 중으로 2014년 1,065명에 비해 4년 만에 두 배가 넘게 증가했다. 매년 방학 전세계 명문대의 석학과 학생들이 참여하는 국제동·하계대학(50여개 국 300여개 대학, 2,500여 명)도 고려대 국제화의 성과를 보여주는 한 단면이다. 고려대는 외국인 학생들이 학업을 이수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글로벌서비스센터를 중심으로 외국인 학생에 대한 통합적인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또한 정부초청 외국인 장학생 규모를 지속 확대하고, KU Global Friends 장학금 등 외국인 장학금 제도를 개편하여 단순히 양적인 팽창이 아닌 다양하고 우수한 외국인 학생들을 유치하고 있다.

 

고용주 평판도는 지난해와 비슷한 59위를 기록하며 여전히 높은 순위를 유지했다. 고려대는 전통적으로 국내 여타의 평가에서도 졸업생 평판, 사회진출도 부분에서 가장 우수한 대학의 위치를 지켜왔다. 이번 QS평가에서도 연세대 80위, 성균관대 87위를 제치며 최고 사립대로서의 자존심을 굳건히 했다. 단일 대학 최대 규모의 채용 박람회, 현직자들과의 네크워킹과 우수기업 인턴십 등을 통한 진로 설계 지원 등의 노력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세계 순위로는 MIT, 스탠퍼드, 하버드대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1,2,3위를 유지했다. 국내 사립대 순위로는 고려대에 이어 성균관대가 95위를 기록했으며, 연세대가 104위, 한양대가 150위를 차지했다.

 

고려대는 QS가 지난 2월 발표한 2019 세계대학평가 학과별 평가에서도 국내 종합사립대 가운데 가장 많은 전공 분야(26개)를 ‘톱 100위’에 진입시키고, 총 4개 전공 분야가 50위권에 들어가는 등 국내를 넘어서 명실상부한 세계명문대학으로서 자리 잡았다.

 


<상위 5개 종합사립대 2018/2019 순위 비교>

 

 

 

기사작성 : 커뮤니케이션팀 문석환(moonsky1@korea.ac.kr)

일러스트 : 커뮤니케이션팀 박새롬(saerompark@korea.ac.kr)